스포츠중계 토토커뮤니티 토토당 -스포츠중계정보 및 토토사이트정보제공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국가대표 OH 영입했지만 주전 세터 잃었다...안개 가득한 페퍼 야전사령관 자리

토토매니저
2023-04-26 18:08 1,634 0

본문

 

12-1.jpg

 

지갑을 크게 열어 국가대표 주전 아웃사이드 히터를 영입했지만, 주전 세터가 없어졌다. 페퍼저축은행이 난관에 봉착했다.


2023 한국배구연맹(이하 KOVO) 여자부 자유계약(FA)에서 가장 크게 돈을 쓴 팀은 페퍼저축은행이었다. 페퍼저축은행은 내부 FA선수인 오지영과 이한비를 잔류시키면서 한국도로공사와 KGC인삼공사에서 각각 박정아와 채선아를 영입하면서 전력 강화에 성공했다.


특히 박정아에겐 여자부 개인 연봉 상한선인 7억 7천 5백만 원(연봉 4억 7천 5백만 원, 옵션 3억 원)을 투자하면서 이목을 자아냈다. 하지만 연주를 위해 연주자들이 자리에 앉았지만, 지휘자가 없어졌다.


한국도로공사는 26일, FA 선수였던 박정아의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이고은을 지명했다. 페퍼저축은행으로 떠난 지 1년 만에 다시 돌아가게 됐다.


이고은은 지난해 FA 자격을 얻어 페퍼저축은행의 창단 첫 FA 선수로 이적을 택했다. 3년 계약 기간에 연봉 3억 원, 옵션 3천만 원을 받았다. 이고은은 지난 시즌 33경기 122세트에 출전했고, 세트 4위라는 성적표를 남겼다.


페퍼저축은행은 한국도로공사에 박정아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 지명 이전 6명의 보호선수를 제시할 수 있다. 여기에 이고은이 없었다는 것이다. 프로 10시즌을 보낸 베테랑이자 팀의 주전 세터가 이탈하게 됐다.


페퍼저축은행에 등록된 세터로는 구솔, 박사랑, 이현이 있다. 다만 구솔은 하혜진의 부상으로 시즌 도중 미들블로커를 포지션 전향을 택했고, 현재까진 박사랑과 이현 둘 뿐이다.


타 구단과 트레이드나 다가오는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세터 포지션 영입이 없는 한 다음 시즌은 두 선수로 이끌어야 한다.


두 선수 모두 많은 경험치를 쌓지 못했다. 이현은 페퍼저축은행 이적 첫 해 당시 주전으로 많은 경기에 나섰지만, 지난 시즌엔 세터가 아닌 원포인트 서버로 코트에 들어가는 경우가 잦았다.


박사랑은 2021-2022시즌 1라운드 1순위로 입단했지만, 부상으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더불어 지난 시즌에는 6라운드 마지막 3경기를 제외한 채 이고은과 교체되어 들어갔고, 세트마다 전위 세 자리 높이 강화와 함께 나서는 게 훨씬 많았다.


이고은이 오기 전 주전 세터를 맡았던 이현과 1라운드 1순위로 가능성을 인정받은 박사랑이지만, 베테랑의 경험치를 무시할 수 없다. 더불어 경기를 조율해야 하는 세터 포지션에서 베테랑의 부재는 훨씬 뼈 아플 수밖에 없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257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토토당관리자
2024-01-26
토토당관리자
2024-01-26
토토당관리자
2024-01-26
토토당관리자
2024-01-24
토토당관리자
2024-01-24
252
토토당관리자
2024-01-24
212
토토당관리자
2024-01-24
토토당관리자
2024-01-23
토토당관리자
2024-01-23
토토당관리자
2024-01-23
토토당관리자
2024-01-23
토토당관리자
2024-01-22
토토당관리자
2024-01-22
토토당관리자
2024-01-22
토토당관리자
2024-01-22
토토당관리자
2024-01-21
게시판 전체검색